북한방문기7- 평양 류원신발공장

2018년 5월 24일

아침에 다시 대동강변 오른쪽으로 조깅을 시작했다. 강변으로 내려가는 길에 직장인으로 보이는 남자들이 웅기중기 모여 큰 소리로 싸우는 모습이 눈에 들어왔다. 각자의 자전거가 발밑에 쓰러져 있는 모습을 보니 자전거 사고가 난 듯 보였다.
아침 출근 길에 커브가 있는 비탈길에서 충돌이 있었던 것 같다. 서로 투덜거리면서 한마디씩 하며 헤어지는 것이 어느 정도 합의를 본 것 같았다.

오전에는 평양근처에 있는 류원신발공장을 방문했다. 1973년부터 운영된 이 신발 공장은 운동화와 아동화를 만드는 곳으로 미국교포가 지원해 준 생산라인을 완전히 걷어내고 북한 자체기술로 만들어진 신반창 사출기등 북한에서 생산된기계들로 설비되어있다고 한다. 특히 이 공장에서 사용하는 모든 전기는 지붕위에 빼곡하게 설치된 태양광 전지판을 이용한다고 한다.
공장 안 신발 전시장에는 화려한 색상의 다양한 운동화와 장화 등이 가득했다.

그 다음 행선지는 지하철도를 타는 것이다. 1973년 9월 부터 운영이 시작되어 지금은 2개의 노선으로 깊이가 150m 정도의 지하라고 한다.
지하철도 안내책자에서는 천정이 높고 통풍장치가 잘되어 언제나 공기가 맑아 사람들로 하여금 땅 속에 있다는 것을 느끼지 않을 정도라고 한다. 지하철역들에 있는 천정의 모양이나 조명의 특색이 각각 다르고, 벽에는 작은 타일로된 모자이크가 대형 벽화로 꾸며져있다. 특히 영광역에 있는 평양의 4계절 모자이크는 대단한 작품이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